썸띵 - 일러스트&디자인 잡화점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BOOK
 

[atnoon books] 뼈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atnoon books] 뼈
제조사 자체제작
판매가 ₩15,000
적립금 400원 (3%)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수단 무통장 입금, 카드 결제,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atnoon books] 뼈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  4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뼈>


살도 가죽도 사라지지만 뼈는 영원히 남잖아.”

어느 날 통보도 없이 사라진 연인 ‘하진’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던 ‘준원’. 그로부터 2년의 시간이 흘렀고 이별의 상처도 겨우 아물어 간다. 준원은 모든 것을 정리하고 떠나려 하는데, 그때 그에게 미처 받지 못한 택배 상자가 하나 도착하고……. 박스를 뜯자, 안에는 메시지가 적힌 카드 한 장과 CD가 들어 있다. 카드에는 ‘62일 새벽 4시까지 현금 5억을 가져오지 않으면 살아서 보기 힘들 것이다라는 비현실적인 문구가 적혀 있다. 준원은 누군가의 장난일 것이라 생각하며, 별 생각 없이 CD를 노트북에 재생시킨다.

순간 재생되는 파일 속에 2년 전 아무런 연락 없이 사라졌던 옛 연인. 하진의 모습이 흘러나오고 있다. 모니터 화면 속의 하진은 용도를 알 수 없는 창고에 갇혀, 괴한에게 납치되어 고통받고 있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이다. 준원은, 충격에 고개를 저으며 시계를 내려다본다.

61일 오후 353

괴한이 전한 메시지의 시간까지 12시간도 남지 않았다…!

사진과 소설이 결합된 포토 소설로, 읽는 재미와 시각적 호기심을 충족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미스테리 장르 특유의 빠른 전개와 강한 흡입력이 돋보이며, 영상을 보는 듯 감각적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소설의 형태를 제시한다.

작가의 말

앞과 뒤가 딱 들어맞는 논리적인 사건이나 대단한 계기가 아닌 어이없고 사소한 실수 한 번으로도 모든 것이 어그러질 때가 있다. 길을 잃었다거나 시간을 잘못 봤다거나 택배를 늦게 받았다거나 하는 일로 있었던 일이 없었던 일이 되고 손가락 걸고 맹세했던 약속이 물거품이 되거나 평생 함께 하자던 사람이 눈앞에서 사라질 수도 있다. 삶은, 그토록이나 허술하다. 그중에서도 가장 허술하기 짝이 없는 것이 아마도 사랑이리라.

하지만 누군가는 그 어떤 경우에도 변함없는 것을 찾아 헤맨다. 살과 가죽이 사라져도 영원히 남아 있는 뼈처럼. 수십, 수백, 수천 년이 지나도 영원한 무언가가 존재할 거라고. 그렇게라도 믿지 않으면 이 깊고 깊은 허무함을 견딜 수가 없기에…….



- atnoon books (글 정미진, 사진 오선혜) -


size 12 x 18cm

320page




 

 

 

 

 

 









***  서적류는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신중한 구매 부탁드립니다.  ***








 

WITH ITEMS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쓰기 모두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하기 모두보기